성남시, 추석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44곳 안전 점검 나서

“혹시 모를 안전사고 대비”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확인



성남시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25일까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을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대상 시설은 추석 연휴에 귀성, 귀경객 등 유동 인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야탑동 버스터미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44곳이다.

 

시는 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으로 4개조 25명의 점검반을 꾸려 각 시설의 피난 통로 확보 여부, 전기 시설의 누전 차단기 정상 작동 여부,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여부, 건축물의 균열, 손상, 누수 등 결함 여부를 살핀다.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여부도 확인 점검한다.

 

점검 결과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바로잡도록 한다.

 

즉시 고치기 어려운 시설물은 보수, 보강토록 시정 명령한 뒤 위험 요인을 없앨 때까지 추적 관리해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한다.


작가 운영자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