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이 함께하는

BMW 차량은 주차금지

BMW 차량 화재로 일부 아파트에서 BMW 차량 주차 거부 발생


참고기사 | 문희철 기자, 아파트 주차장도 '출입 금지'에 분통 터진 BMW 차주들, 중앙일보, 2018.08.06
본문내용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BMW 차량 화재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BMW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일부 아파트에서도 차량 주차를 거부하는 일이 늘고 있다. 상가 주차장이나 주차타워에서 BMW 입차를 거부한데 이어, 아파트에서도 BMW 주차를 거부하며 불안 심리가 확산하는 분위기다. 경기도 분당에 거주하는 박 모(39) 씨는 지난 5일 황당한 일을 겪었다. 본가인 경기도 이천시의 한 아파트에 사는 부모님 댁에 방문했다가 경비원이 "BMW 차량은 주차할 수 없다"며 아파트 입차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BMW 차량 화재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BMW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일부 아파트에서도 차량 주차를 거부하는 일이 늘고 있다. 상가 주차장이나 주차타워에서 BMW 입차를 거부한데 이어, 아파트에서도 BMW 주차를 거부하며 불안 심리가 확산하는 분위기다. 경기도 분당에 거주하는 박 모(39) 씨는 지난 5일 황당한 일을 겪었다. 본가인 경기도 이천시의 한 아파트에 사는 부모님 댁에 방문했다가 경비원이 "BMW 차량은 주차할 수 없다"며 아파트 입차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박 씨의 차량은 안전진단도 받지 못했다. 2011년 5월 BMW 520d 차량을 샀는데, BMW그룹코리아는 2011년 8월 이후 생산한 차량부터 안전진단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BMW그룹코리아는 박 씨에게 ‘2011년 5월 생산한 520d 차량은 화재가 발생한 차량과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 소재가 다르다’고 안내했다고 한다. 또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이 안전진단을 받으려면 7만8000원, 종합 안전진단을 받으려면 50만원의 비용을 납부하라고 했다는 것이 박 씨의 주장이다. BMW 차주들은 국토교통부가 대안 없이 무작정 ‘운행 자제’를 권고한 상황에 대해 분노를 터뜨렸다. 박 씨와 같은 차주에게 안전진단 등 대안을 내놓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주행이나 주차를 사실상 거부할 수 있는 계기를 정부가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박 씨는 “국토교통부가 운행 자제를 권고한 이후 아파트 경비실에서 BMW 차주를 범죄자처럼 취급한다”며 “안전진단 대상 차종을 확대해달라”고 호소했다.
작가 문성준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