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이 함께하는

고향에서 편히 쉬세요.

미군 병사 유해 55구, 신원 확인을 거친 뒤 미 본토로 이송 예정


참고기사 | 이윤영,임주영 기자, 백악관 "北유해송환, 긍정적 변화 모멘텀"…다음달 1일 송환행사, 연합뉴스, 2018-07-27
본문내용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임주영 기자 = 백악관은 27일 북한으로부터 한국전 참전 미군 병사들의 유해를 인도받았다고 발표했다. 미군은 다음달 1일 오산 기지에서 공식 송환 행사를 한 뒤 하와이에서 신원 확인 작업을 거쳐 본토로 이송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이날 수송기가 원산을 출발한 직후 낸 성명에서 "전사한 미군 병사들의 유해를 실은 미 공군 C-17 수송기 한 대가 북한 원산을 출발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앞서 미 수송기는 유해 송환을 위해 이날 오전 5시55분 오산 미군기지를 이륙해 북한 원산으로 갔다가 유해를 싣고 원산 갈마공항을 떠나 다시 이날 오전 11시께 오산 미 공군기지로 복귀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이번 북한 조치와 북미 정상회담 합의 내용과 관련해 "싱가포르에서 가진 역사적 만남(에서 합의한)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북한 간 관계 개선, 항구적 평화 구축을 달성하기 위한 담대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작가 문성준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