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이 함께하는

답이 없는 한국당

정중한 거절을 했지만, 돌아오는 건 음해성 발언
참고기사 | 정지용 기자, 이국종 교수가 진단한 한국당… “이런 식이니까 저 지경 된 것” 일갈, 국민일보, 2018년 7월 11일
본문내용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가 자신에게 당 혁신비대위원장을 제안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격앙된 표현을 쏟아냈다. 이 교수는 김성태 한국당 대표권한 대행을 지난 6일 여의도 모처에서 만난 것을 두고 “이교수가 재미로 언론에 흘렸다”라고 발언한 안상수 비대위준비위원장을 향해 “이런 식으로 하니까 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다”라고 일갈했다. 이 교수는 10일 채널A ‘정치데스크’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매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 교수의 분노를 촉발한 사건은 전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가진 안상수 비대위준비위원장의 인터뷰였다. 안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이국종 교수가 김성태 의원의 지역구 주민이다. 그래서 평소에 좀 알고 지내는데 아마 준비위원회 출범하기 전에 본인도 답답했던지 아마 서로 한번 만나서 얘기해보자 해서 만난 것 같다”면서 “아마 이 교수가 재미로 생각했는지 언론에 흘렸다는데 나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가 된 ‘이 교수와 김 대행과 만남’을 이 교수가 ‘재미로 언론에 흘렸다’는 것이다.
작가 오리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