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1인당 13만 원씩 생리용품 구매 지원

경기도에 주소를 둔 만 11세부터 18세 여성청소년 48만6000명 혜택



경기도는 내년부터 도내 만 11~18세 여성청소년에게 1인당 연 132000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 비용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경기 여주시가 지난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생리용품 구입 지원 사업이 도내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 시행되는 것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 전체 여성청소년 51만 명 가운데 정부로부터 보건위생물품 구입비를 지원받는 기초생활 수급권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 부모 가족지원 대상자 24000명을 제외한 나머지 486000명이다.

 

경기도는 이번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시·군에 총 사업비의 30%를 도비로 지원할 방침이다. 모든 시군이 참여할 경우 640억 원가량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재명 도지사는 여주시가 시행 중인 여성청소년 무상생리대보편지원사업은 의미가 크다여주시 모범사례가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도 정책으로 채택해 이 정책을 시행하는 모든 시군에 도비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주시에서 시작해 경기도로 확산된 이 사업이 빠른 시간 안에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경기도와 각 시군이 여성청소년 여러분 삶의 작은 지지대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작가 운영자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