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6개 초·중학교 180명 대상 ‘건강관리 키트’ 지원

학교사회복지사업 일환으로 가정용 운동기구·영양제 등 배부


경기 용인시는 학교사회복지사업에 참여하는 6개 초·중학교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건강관리가 필요한 학생 180명에게 으쌰으쌰 키트를 지원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학교사회복지사업은 용인시와 용인교육지원청이 지난 2017년부터 협약을 맺어 사회복지사를 학교에 상주시켜 도움이 필요한 학생에게 상담이나 맞춤형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키트 안에는 학생 특성을 고려한 가정용 운동기구와 비타민D, 마스크 등 학생들이 가정에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물품이 들어있다.

 

건강관리가 필수적으로 필요한 학생 60명은 각 학교별로 추천을 받아 선정하고 나머지 120명은 e알리미, e학습터 등으로 신청을 받아 추첨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오는 7일부터 각 학교별로 대상자를 선정해 키트를 택배 발송한다. 배부가 완료되면 한 달 챌린지프로그램을 통해 사후관리도 지원한다.


작가 운영자님다른 작품 보러가기 >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