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지부지 되어가는 5·18 망언 징계

지도부는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결정이 난 이종명 의원에 대한 최종 제명 결정을 미루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는 당내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