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이 함께하는

청와대 “합의 이르지 못해 아쉽게 생각”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과 상관없이 문 대통령이 ‘북미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계속 이어갈 것”

목록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