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이 함께하는

선배에게 버릇없는 국회의원?

김관영 ‘벼룩의 간’ 발언에 이학재 “내가 김관영보다 선배.. 인격모독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목록 앞으로